정치경제사회/문화복지교육보육여성지역건강/안전/소방인터뷰연예스포츠환경사설/칼럼IT/전자/자동차관광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0.10.01 [20:05]
사설/칼럼
사설
칼럼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HOME > 사설/칼럼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습과 연줄, 이란성 쌍생아
 
이광종 기자 기사입력  2012/09/19 [09:30]

 
 
[미래학교장 오정윤] 유재시거(唯才是擧), 오로지 재능만 보고 천거하는 인재선발 방식이다. 후한 말 혼란기에 조조가 위나라를 세우게 되는 기초는 그의 인사제도에 있었다. 바로 유재시거이다.

조선 말 세도정치는 매관매직을 통해 권력을 독점하고 금권으로 타락시켰다. 능력 있는 지식인과 비판적 지성인은 모두 재야에 숨어드니 나라 꼴이 제대로 될 리가 없었다.

신분, 열연, 지연, 학연이 지배하는 사회에서는 훌륭한 인재가 나타날 수 없다. 그래서 이런 난세와 전환기에는 늘 곡학아세하는 지식인들이 설쳐댄다. 이들의 발호를 막지 못한다면 어떤 정권이 들어와도 실패한다.

지금 우리 사회는 온통 세습이다. 신라의 골품제, 고려의 문벌귀족과 권문세족, 조선의 세습양반과 세도가들에 이어 항일전쟁 시기에 민족을 배신하고 일제에 빌붙어 부귀영화를 차지한 친일파들의 사대매국의 세습. 그리고 현대에 이르러 연줄로 이어지는 권력세습, 혈연으로 승계되는 자본세습이 그렇다.

선거국면이 되면 권력을 이용하여 한 몫 챙기려는 모리배들은 보수와 민주진영을 막론하고 지역선대위를 꾸리고, 각종 동문회, 산악회, 향우회, 후원회 등을 엮어 각종 이권에 개입한다. 이런 추악한 연줄문화에서 대한민국이 무너지지 않은 것이 이상할 정도다.

개혁은 매서운 칼바람이다. 연줄을 끊지 않으면 도로묵이 된다. 재능과 의지와 실행력을 보고, 널리 인재를 불러 모으면 새로운 바람이 분다.

유재시거(唯才是擧)! 이것이 답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2/09/19 [09:30]  최종편집: ⓒ welfare-education-news.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어린이집 보육교직원 정년제도입 부당' / 정광진발행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2016년 전국보육인대회 성료 / 정광진발행인
김경자" 화순 초록어린이집원장 법인 회장... 무효확인의소송중, 거짓 공적조서로 표창수상" / 정광진발행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누리과정 예산 전액 국고부담 환영 / 정광진발행인
한어총, 회비 과납상환에 사무실 담보 대출(1억5천만원) 받아 갚는다 / 정광진발행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정광진 회장, 2016 대한민국교육공헌대상 수상 / 정광진발행인
김용희 전 회장, 윤서체 ‘리베이트’ 받아 전액 횡령 / 정광진
'입법로비' 김용희 전 회장, 모금한 4509만원중, 의원실 5곳에 2200만원 쪼개기 후원, 나머지 2309만원은 어디로~ / 정광진
한어총 김용희 회장, 내부감사 의도적 업무방해 의혹 제기 / 정광진발행인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신동근 국회의원 간담회 개최 / 정광진발행인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ㅣ본사(발행소) : 하동군 적량면 중도길 158 ㅣ 대표전화 :010-2882-4476 ㅣ전화:055-884-4474 ㅣ팩스:055-884-4474ㅣ

|명칭: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경남 아00139 | 등록일. 발행일 : 2011. 5.12 | 발행인·편집인 : 정광진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광진 |